시간의 흐름

이제 곧 6월이다. 바로 몇 일 전에만 해도, 아직 한 달밖에 안 지났는데 마치 두 달이 지난 듯 (…)